[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수경이 27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극본 문은아, 연출 김명욱)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수경이 27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극본 문은아, 연출 김명욱)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5년 전 실종된 남편을 한결같이 살아있다고 믿으며 열심히 살아가는 인물을 연기합니다.”

배우 이수경이 27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극본 문은아, 연출 김명욱)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극중 오산하 역을 맡은 그는 “2년 만에 출연하는 드라마여서 부담과 기대가 크다”고 털어놨다.

‘왼손잡이 아내’는 충격적인 사고로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남자와 신혼여행지에서 사라진 남편을 찾아 헤매는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수경은 이수호·박도경 역의 김진우, 김남준 역의 진태현, 장에스더 역의 하연주 등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

무엇보다 이 작품은 ‘너는 내 운명’ ‘웃어라 동해야’ ‘이름 없는 여자’ 등 인기 드라마를 집필한 문은아 작가의 신작이어서 더 주목받고 있다.

이수경은 “좋은 감독, 작가, 동료 연기자들과 호흡을 맞추게 돼 부담이 앞섰다. 촬영 전까지 힘들었는데, 시작하고 나서는 기댈 수 있는 곳이 많아서 내 역량만 잘 발휘하면 될 것 같다. 기대된다”고 힘줘 말했다.

내년 1월 2일 오후 7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