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해투4’ 문희준-토니안/ 사진제공=KBS2
‘해투4’ 문희준-토니안/ 사진제공=KBS2
‘해투4’ 문희준-토니안/ 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문희준-토니안이 ‘신비주의’ 때문에 10억짜리 광고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응답하라 랩소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시대불문 가요계를 들썩이는 뮤지션들 H.O.T. 문희준-토니안, 황보, 폴킴, 샘김, 에이프릴 나은과 특별 출연한 댄스 신동 ‘어썸 하은’ 나하은이 한 자리에 모여 폭풍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문희준과 토니안은 신비주의 콘셉트인 H.O.T. 시절의 고충을 모두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당시 H.O.T는 KBS에서 녹화를 할 때 MBC 화장실을 썼다고 알려 졌을 정도로 극강의 신비주의를 고수했던 아이돌. 토니안은 음료 광고를 고사했던 일화를 밝히며 “캔에 얼굴을 새겨 넣는다고 하길래 발에 밟힐까 봐 거절했다. 우리가 오버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문희준과 토니안은 “10억짜리 광고를 거절한 적도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튜브를 끼고 오븐에 들어가는 콘셉트의 광고였다고. 이에 문희준은 “지금이라면 밀가루를 들고 진짜 오븐에도 들어갈 수 있다”며 ‘탈 신비주의’를 강조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문희준은 “영화 주인공 자리도 들어왔는데 단 한 장면 때문에 출연을 고사했다”며 땅을 치고 후회하기도 했다고. 과연 문희준이 영화 출연을 포기하게 만든 장면은 무엇이었을 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해피투게더4’는 오늘(2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