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박성웅이 26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내안에 그놈’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박성웅이 26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내안에 그놈’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박성웅이 영화 ‘내안의 그놈’ 출연 소감을 밝혔다.

26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내안의 그놈’ 언론배급시사회에 이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강효진 감독과 진영, 박성웅, 이수민, 이준혁이 참석했다.

박성웅은 극 중 10대와 몸이 바뀐다. 기존의 거친 모습과 달리 귀엽고 지질한 캐릭터를 소화한다. 이에 대해 박성웅은 “연기 인생의 모토가 도전이다. 그래서 성소수자 영화에도 도전했던 적이 있다. 영혼이 바뀌는 체인지물을 통해 고등학생 연기를 하는 것도 하나의 도전이었다”며 “그래서 더 치열하게 달려들었다. 귀여움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그는 ”영화 ‘신세계’ 캐릭터가 너무 셌다. 나는 배우 박성웅으로 앞으로 몇십년은 더 하고 싶은 사람이다. 그래서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싶었다”며 “박성웅도 아니고, 10대 박성웅도 아니고, 새로운 고등학생 역할을 만들어보자고 했다. 10대 연기를 하기 위해 진영씨를 좀 따라하려고 했는데 진영씨도 좀 점잖은 편이더라.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려 노력했다”고 했다.

이어 “‘신세계’ 이미지를 벗고싶어서 발버둥치고 있는 중이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내안의 그놈’은 중견기업 대표이사 장판수(박성웅)가 우연히 옥상에서 떨어진 고등학생 동현(진영)과 영혼이 바뀌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내년 1월 9일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