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국경없는 포차’ 6회/사진제공=tvN
‘국경없는 포차’ 6회/사진제공=tvN


올리브 ‘국경없는 포차’에서 소설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이야기가 본격 펼쳐진다.

26일 방송되는 ‘국경없는 포차’ 6회에서는 지난 주 파리포차에 찾아온 손님, 소설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이야기가 이어진다. 지난 주 방송이 나간 후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 등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혀 오늘 밤 공개되는 이야기에 이목이 집중된다.

베르나르는 평범한 한 명의 포장마차 손님으로 등장해 소박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한국에 대해 의외로 많은 지식과 생각을 드러냈다. 한국 영화나 역사에 대해서도 크루들이 깜짝 놀랄 만큼 솔직한 발언을 했다.

베르나르 덕후인 신세경과 이이경은 질문 하나에도 혹여 실례가 되지 않을까 고심에 고심을 거듭했다. 박중훈도 조심스레 질문을 던지자 베르나르는 “난생 처음 받아보는 질문”이라며 솔직하고 진중한 답변을 들려줬다.

이 날 손님 중에는 샘 오취리를 짝사랑하는 여자 손님과 샘 오취리를 설레게 한 매력 만점 손님도 찾아와 삼각 로맨스를 예고했다. 파리포차의 인기만점 서빙요정 샘 오취리의 ‘그녀’들은 누구일지 오늘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국경없는 포차’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