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김창환 회장.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김창환 회장.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이하 미디어라인) 김창환 회장이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의 일부 멤버에 대한 폭행 사건에 대해 “경찰이 편파 수사를 한다”고 주장했다.

김창환 회장을 비롯해 미디어라인 이정현 대표, 전(前)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은성·정사강은 26일 오후 2시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빌딩 이벤트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회장은 “지난 2개월 동안 성실하게 경찰 조사에 임했다. 고소인 측이 미성년자를 내세워 일방적인 기자회견을 통해 사건의 사실을 보는 게 아니라, 사회 이슈에 경도된 여론에 따라가는 편파 수사를 한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힘줘 말했다.

미디어라인 측은 이날 고소인 측과 나눈 메시지와 음성 통화 녹취 파일 등을 증거자료로 제시했다.

더 이스트라이트 전 멤버인 이석철·이승현 형제는 지난 10월 미디어라인 소속 프로듀서 문씨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지난 15일 경찰은 문씨를 특수 폭행 및 상습 폭행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구속 송치했다. 김창환 회장은 폭행 교사와 방조 및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에 대해 기소 의견으로 불구속 송치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