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디오스타’ 세븐틴 승관/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세븐틴 승관/ 사진제공=MBC


세븐틴 승관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연예대상’ 신인상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늘(26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황광희, 정준영, 세븐틴 승관, 김하온이 출연하는 ‘올해의 끝을 잡고’ 특집으로 꾸며진다.

세븐틴의 메인 보컬 승관은 첫 고정 예능 프로그램이었던 ‘뜻밖의 Q’에서 대활약을 펼치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자칭 MBC의 아들 세븐틴의 승관”이라며 “연말 MBC 연예대상에서 신인상을 기대한다”고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또한 그는 신인상의 경쟁자로 모모랜드의 주이를 견제하는 모습을 보여 큰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승관은 황광희의 앞에서 ‘제2의 황광희’가 되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자신과 광희의 공통점을 “눈치 보지 않고, 빼지 않고”라며 어필했는데, 이에 황광희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무엇보다 승관은 신인상을 노리는 예능돌답게 다재다능한 예능머신으로서의 대 활약을 펼칠 예정. 그는 성대모사를 비롯한 각종 개인기를 다 끄집어 냈고 김구라의 조련 속에서 스튜디오를 활보하며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특히 이 과정에서 MC 윤종신이 승관의 개인기에 홀딱 반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승관은 레드카펫을 지날 때 잠수부가 된다고 밝혀 큰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아이돌인 그는 사진에 잘 나오기 위해 ‘숨 참기’를 한다고 공개한 것. 승관은 직접 카메라 셔터를 받으며 포즈를 취하는 중간중간 ‘숨 참기’를 시전해 모두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만들었다는 후문.

예능돌 승관의 숨 쉴 틈 없는 매력은 오늘(2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