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기억.록’의 김연아/사진제공=MBC
MBC ‘기억.록’의 김연아/사진제공=MBC


전 피겨스케이팅선수 김연아가 MBC 특별기획 ‘1919-2019, 기억·록'(이하 ‘기억.록’)의 첫 번째 주자로 나서 유관순 열사를 재조명한다.

김연아 목소리로 포문을 열 ‘기억.록’은 2019년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한국 근현대사 100년을 대표하는 100인의 인물을 ‘기록자’로 선정된 샐럽 100인이 새롭게 조명하는 3분 캠페인 다큐 프로그램이다.

김연아가 기록하는 첫 번째 인물은 ‘유관순 열사’. 김연아는 유관순 열사의 독립운동사 중 그간 잘 알려지지 않은 두 가지 행적을 통해 유관순을 재조명하는 ‘기록자’로 등장한다.

또한 본편에 앞서 ‘함께, 100년’이라는 메시지 아래 그동안 잊혀 졌지만 기억되어야 할 무명(無名)의 눈물과 염원, 희생을 기억하는 프롤로그에도 참여해, 그들을 기억하는 시간을 갖는다.

‘기억.록’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내년 1월 1일부터 수시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