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양익준/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양익준/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양익준/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겸 감독 양익준이 BH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양익준은 2009년 장편 데뷔작 ‘똥파리’로 감독, 각본, 주연까지 1인 3역을 맡아 국내 영화계에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국내 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큰 주목을 받은 양익준은 ‘똥파리’를 통해 특유의 감성적인 연출력과 그에 수반되는 강렬한 연기력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똥파리’는 10년이 지난 지금도 많은 관객들에게 ‘인생 영화’로 회자되고 있다.

이후 ‘괜찮아, 사랑이야’, ‘추리의 여왕’, ‘나쁜 녀석들’ 등 드라마에서도 감초 역할로 개성 있는 연기력을 선보이며 ‘연기 잘 하는’ 감독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처럼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견고히 한 양익준은 ‘춘몽’과 ‘시인의 사랑’ 등 작품성 있는 영화에서 주연을 맡아 연기 변신을 꾀하며 호평을 이끌어 냈다.

또한 양익준은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아, 황야’를 통해 일본 영화에도 진출해 작품성과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일본의 영화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