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PMC: 더 벙커’ 메인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퍼펙트스톰필름
‘PMC: 더 벙커’ 메인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퍼펙트스톰필름


영화 ‘PMC: 더 벙커’가 전체 영화 예매율 1위에 등극하며 흥행 청신호를 켰다.

하정우·이선균 주연의 오락 액션 영화 ‘PMC: 더 벙커’가 개봉일인 26일 예매율 1위에 올랐다. 이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인 ‘아쿠아맨’ ‘범블비’를 모두 제친 기록이다.

‘PMC: 더 벙커’는 글로벌 군사기업(PMC)의 캡틴 에이헵(하정우)이 CIA로부터 거액의 프로젝트를 의뢰 받아 지하 30M 비밀벙커에 투입되어 작전의 키를 쥔 닥터 윤지의(이선균)와 함께 펼치는 리얼타임 생존액션. 기존 한국 영화와는 전혀 다른 편집, 촬영, 액션 시퀀스, 스토리 전개로 기대를 모았다.
하정우X이선균 'PMC: 더 벙커' 예매율 1위... '아쿠아맨' '범블비' 제쳤다
‘PMC: 더 벙커’의 선전은 시사회부터 이미 예고됐다. 지난해 ‘신과함께-죄와 벌’ 천만 돌파, ‘1987’ 723만 관객 돌파로 연말 흥행 신화를 쓴 하정우의 컴백, ‘나의 아저씨’를 통해 국민 배우로 거듭난 이선균의 몸을 던진 열연, ‘더 테러 라이브’ 김병우 감독의 탄탄한 연출로 관심을 끌었다.

여기에 전체 160시간의 촬영 분을 본편에 샅샅이 담아낸 집요한 편집 스타일링은 기존 한국 영화와는 느낌이 다른 새로움을 선사한다. ‘1인칭 블록버스터’ 라는 평을 얻을 만큼, 새로운 앵글과 재미를 선사한다. 124분간 실제로 전투의 한 가운데 있는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PMC: 더 벙커’는 오늘 (26일) 개봉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