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실화탐사대’/사진제공=MBC
‘실화탐사대’/사진제공=MBC


MBC ‘실화탐사대’에서 ‘양육비 안주는 나쁜 아빠들’ 편의 후속 이야기를 공개한다.

오늘(26일) 방송되는 ‘실화탐사대’는 2018 송년특집으로 꾸며진다. 그간 방송됐던 화제의 사건들 그 후의 이야기와 단독으로 만난 박항서, 주윤발등 화제의 인물들을 정리하며 지난 6개월을 되돌아본다.

양육비를 받지 못한 엄마들이 모여 전 남편의 신상을 한 인터넷 사이트에 공개했다. 생활고에 시달리느라 양육비를 줄 수 없다는 말과는 다르게 수억 원에 달하는 외제차에 수상레저까지 즐기는 아빠들.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아이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이들을 추적했다.

지난 10월 방송된 ‘양육비 안주는 나쁜 아빠들’은 며칠 동안 포털 사이트 검색 순위에 오르며 사회적으로 공분을 샀다. 그 후, 양육비가 이혼한 전 배우자에게 주는 돈이 아니라 아이를 위한 최소한의 생존비라는 인식의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실화탐사대’ 방송을 본 후 이혼 후 자취를 감춘 전 남편을 ‘아동학대’로 고발한 선희(가명)씨는 얼마 전 8년간 받지 못했던 4,750만 원의 양육비를 일시금으로 받을 수 있었다고 한다.

‘실화탐사대’를 통한 작은 움직임이 만들어낸 기적은 오늘(26일) 오후 8시 55분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