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5일 방영한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 방송화면 캡처.
지난 25일 방영한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 방송화면 캡처.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졸작’은 솜씨가 서투르고 보잘것 없는 작품이다. 지난 25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극본 유경선, 연출 김윤철)에게 꼭 어울리는 단어다.

첫 회부터 많은 실망을 줬던 ‘계룡선녀전’은 마지막까지도 보잘것없이 끝났다. 국내 드라마의 열악한 제작 환경을 감안하더라도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조악한 CG는 여전했다. 최종회의 첫 장면을 장식한 나비 CG는 마치 포토샵만으로 영상에 붙인 것 같은 느낌을 줘 시작부터 몰입을 방해했다.

‘계룡선녀전’의 CG는 드라마가 방영되는 내내 크고 작은 화제거리였다. 어색함의 정도가 지나쳐 드라마를 보조하는 것이 아니라 방해하는 수준으로,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격이었다. 1회에 등장한 고양이(점순이, 강미나) 크리처 CG는 화면과 동떨어지는 어색함으로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제작진이 “논란을 알고 있다. 2회부터는 좀 더 나은 모습의 크리처를 볼 수 있다”는 입장까지 냈다. 3회에서 등장한 커피 신선 칼디(한현민)도 웃지 못할 강렬함을 남겼다. 15회에서는 배우들의 얼굴이 잘 보이지 않을 정도로 밝기 조정에 실패한 장면이 송출됐다.

CG 등 완성도를 고려해 6개월 전부터 사전 제작하며 분투한 배우들의 열연이 아쉬울 정도였다. 특히 점순이 역을 맡아 처음으로 동물 연기에 도전한 강미나는 끝까지 귀여웠다. 원작 속 점순이의 발랄한 매력에 자신만의 귀여움을 더해 드라마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터주신 조봉대 역을 맡은 안영미도 ‘계룡선녀전’의 활기를 담당하는 또 하나의 큰 축이었다. 어색함이 가득한 드라마 속에서 진정성과 웃음을 동시에 가져갈 수 있는 몇 안 되는 캐릭터 중 하나였다. 주연 선옥남을 맡은 문채원은 마지막까지 극의 중심을 끌고 가려 했으나 정이현과 김금의 연기가 문채원의 리드를 뒷받침해주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야기는 해피엔딩으로 끝났다. 선옥남(문채원)은 날개 옷을 찾아 선계로 떠났다. 선계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온 선옥남은 다시 김금(서지훈)의 곁으로 돌아왔다. 김금은 선옥남의 700번째 생일을 축하해줬다. 정이현(윤현민)은 선옥남과 김금의 결혼을 축하해주며 아프리카로 봉사를 하러 떠났다. 이함숙(전수진)과 함께였다.

‘계룡선녀전’은 풀어야 하는 숙제가 많았다. 큰 인기를 끈 원작 웹툰처럼 감동이나 색다름을 기대하는 시청자들이 많았고, 판타지 설정이 많은 이야기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가야 했다. 또 지상파 채널 뿐만 아니라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에서 오리지널 콘텐츠가 쏟아지는 시대인 만큼, 경쟁해야 하는 작품도 많다. 이는 비단 ‘계룡선녀전’에게만 해당되는 현실은 아니다. 그러나 이 중 ‘계룡선녀전’이 무엇을 속시원하게 풀었는 지에 대해선 의문이다. 시청률부터 ‘계룡선녀전’이 용두사미였음을 나타냈다. 1회 시청률 5.6%(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출발한 ‘계룡선녀전’은 5회부터 3%대를 넘지 못했다.

‘계룡선녀전’ 후속으로는 ‘왕이 된 남자’가 2019년 1월 9일 오후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