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방송화면 캡처.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윤균상이 김유정을 좋아하는 마음을 굳혔다. 고백하기로 마음먹고 꽃다발까지 준비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극본 한희정, 연출 노종찬)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길오솔(김유정)은 입주 도우미로 장선결(윤균상)의 집에 들어왔다. 이로써 두 사람의 한 집 살이가 시작됐다. 이는 권비서(유선)의 큰 그림이었다. 선결의 결벽증을 치료하기 위해 오솔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

선결과 오솔은 한 집에 살면서 점점 더 가까워졌고, 오솔을 향한 선결의 마음도 커졌다. 선결은 오솔에게 고백하기로 마음먹고, 권비서에게 조언까지 구했다.

이후 꽃다발과 선물을 사서 집에 도착한 선결은 좋아하는 마음을 털어놓으려고 했으나, 오솔의 방어로 무산됐다. 오솔은 선결의 마음을 눈치채고 “대표님과 연애할 생각 없다. 앞으로 오해할만한 행동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오솔은 앞서 차회장(안석환)을 만나 선결을 좋아하지 말라는 당부를 들었다. 그렇게만 한다면 동생의 학비까지 제공하겠다는 약속까지 받았기 때문에 선결에 대한 마음을 접었다.

하지만 선결은 포기하지 않았다. 하루아침에 싸늘해진 오솔에게 “연애 감정을 만들어주겠다. 나에게 반하게 만들겠다. 반드시”라고 힘줘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