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방송화면 캡처.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윤균상과 김유정의 설레는 로맨스가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달궜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극본 한희정, 연출 노종찬)의 이야기다.

장선결(윤균상)은 이날 자신의 입주 도우미가 된 길오솔(김유정)과 한 집에서 생활하게 됐다. 처음에는 반대했지만 “한번 만 도와달라”는 오솔의 요청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이후에는 오솔에게 “정말 괜찮겠느냐”며 “앞으로 모르는게 있으면 물어보라”고 다정한 모습까지 보여줬다.

특히 동거 첫 날, 선결은 소파에서 잠을 자는 오솔을 바라보다 엄마 차매화(김혜은)가 방에서 나오자 급하게 몸을 숨겼다. 이 과정에서 묘한 자세를 취하게 돼 두 사람 사이에 긴장감이 흘렀다. 뿐만 아니라 선결은 자신의 방에서 이불을 가져와 오솔에게 건네며 “더워서 못 덮고 자겠다. 덮든지, 버리든지”라고 애정을 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