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방송화면 캡처.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방송화면 캡처.


“오늘부터 입주 도우미로 일하게 됐습니다.”

배우 김유정이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극본 한희정, 연출 노종찬)에서 윤균상에게 이같이 말했다.

길오솔(김유정)은 권비서(유선)의 제안을 받아들여 장선결(윤균상)의 집에서 입주 도우미를 하기로 했다. 오솔은 짐을 싸서 선결의 집으로 향했고, 선결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자신의 입주 도우미가 된 오솔을 보고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선결은 새로운 입주 도우미라는 말에 “권비서와 이야기를 좀 더 해보고 결정하겠다. 오늘은 집으로 돌아가달라”고 했다. 하지만 오솔은 “그럴 순 없다. 해고 통보나 마찬가지”라고 맞섰다.

이후 선결은 “마음대로 회사를 그만두더니, 이번엔 입주 도우미인 것이냐”며 “그동안 잘 지냈냐”고 물었다. 어색한 분위기는 차매화(김혜은)의 등장으로 새 국면을 맞았다. 선결은 결국 자신의 집에서 나와 호텔에서 묵기로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