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2018 가요대전’ 방송화면 캡처.
SBS ‘2018 가요대전’ 방송화면 캡처.


트와이스 다현, 에이핑크 보미, 여자친구 은하, 마마무 문별이 그룹 빅뱅의 ‘꽃길’을 부르며 ‘2018 SBS 가요대전’의 2부를 열었다.

다현·보미·은하·문별은 2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SBS 가요대전’에서 한 무대에 올라 입을 맞췄다. 지난 3월 빅뱅이 팬들을 위해 공개한 ‘꽃길’을 재해석했다.

이들은 감미로운 음색을 앞세워 ‘꽃길’에 담긴 애틋한 노랫말의 맛을 살렸다. 각자 다른 그룹에서 활동하고 있지만 이번 시상식을 통해 하나로 뭉친 네 사람은 빈틈없는 호흡으로 이목을 끌었다.

이날 ‘2018 SBS 가요대전’은 방송인 전현무, 배우 조보아가 진행을 맡았으며 올 한해 활약을 펼친 가수들이 총출동해 다채로운 무대를 꾸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