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추성훈이 김보성에게 시를 선물 받는다.

24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올해 화제가 됐던 ‘맹수 푸드 파이터’ 추성훈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2018 시즌 챔피언을 가리기 위한 대망의 결승전 역시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김보성은 추성훈에 대해 “존경하는 파이터”라며 김동현, 정찬성, 최두호 등 대한민국을 빛낸 파이터들에게 존경심을 내비쳤다. 평소 ‘시 쓰는 의리남’으로 유명한 김보성은 추성훈에 대한 마음을 담은 헌정시를 준비해 직접 낭독했다. 크리스마스 선물로 헌정시를 받은 추성훈은 “남자한테 시를 받아본 건 처음이다”라며 다소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MC들의 제안으로 두 사람은 힘 대결을 펼쳤다. 김보성은 “과거 추성훈과 팔씨름 대결에서 힘 한번 못 쓰고 질질 밖으로 끌려간 적이 있다”며 이번에는 손씨름 대결을 제안했다.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진행된 두 사람의 손씨름 대결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를 낳았다.

김보성이 추성훈에게 선물한 헌정 시와 두 파이터의 손씨름 현장은 24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