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빅뱅 승리·위너 강승윤, 훈훈한 기부 릴레이
그룹 빅뱅 승리(위), 위너 강승윤.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빅뱅 승리(위), 위너 강승윤.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빅뱅 승리(위), 위너 강승윤.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빅뱅 승리와 위너 강승윤이 기부에 앞장서며 따뜻한 연말을 보내고 있다.

승리는 19일 루게릭 환우를 위해 승일희망재단에 1억 원을 쾌척했다. 그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자신의 생일을 기념해 자신이 운영하는 외식업체 아오리에프앤비 수익금 1억 원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 승리의 기부금은 각각 루게릭 요양병원 건립과 저소득 가정 아동들의 생필품 등을 구매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강승윤 역시 지난 18일 루게릭병 환우를 위한 승일희망재단에 3000만 원을 기부했다. 지난 6월 아이스버킷 챌리지에 참여하면서 500만 원을 쾌척한 이후 두 번째다. 강승윤의 기부금은 루게릭 요양병원 건립에 사용된다.

강승윤은 “승일희망재단의 공동대표이자 이 시대의 기부를 몸소 실천하는 YG엔터테인먼트 이사 션을 통해 기부에 관심을 가졌고, 기쁜 마음으로 함께 할 수 있어 감사하다”는 말했다.

승리와 강승윤의 기부 소식에 승일희망재단 대표 션은 “후배들이 각자 자리에서 선한 영향력을 끼치며 나눔을 실천하는 모습이 대견하고 감사하다”면서 “루게릭병 환우와 가족들을 위해 응원하는 그 따뜻한 마음을 계속 간직하고 기부로 전해줘서 정말 감사하다. 루게릭병 환우에게 희망을 전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