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방송 화면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방송 화면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 연출 최정규)의 김여진, 백현진, 나영희의 연기가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붉은 달 푸른 해’가 반환점을 돌았다. 촘촘하다 못해 치밀한 스토리, 디테일한 연출, 숨막히는 긴장감, 충격적 메시지 등 지금까지 안방극장에서 본 적 없는 웰메이드 미스터리 스릴러의 탄생이라는 호평이다. 무엇보다 주, 조연할 거 없이 열연을 펼치고 있는 김여진, 백현진, 나영희의 연기가 드라마의 몰입도를 더하고 있다.

◆ 순간 몰입도 최강, 긴장유발자 김여진

김여진은 가정폭력에 시달리는 동숙 역을 맡았다. 극 초반 동숙은 남편이 죽었다는 말을 듣고 웃음인지 울음인지 알 수 없는 기묘한 탄성을 지르며 안방극장에 소름을 유발했다. 스토리가 진행될수록 그의 섬뜩한 존재감은 커지고 있다. 자살 아니고 타살로 밝혀진 동숙의 남편 죽음. 그 죽음에 동숙이 연관되어 있음이 암시되며 시청자의 의심을 불러 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아동학대범만을 대상으로 한 연쇄살인사건의 진범으로 추측되는 ‘붉은 울음’의 존재를 처음 입 밖으로 꺼낸 인물도 동숙이다. 심지어 동숙은 주인공 차우경(김선아)을 ‘붉은 울음’으로 지목하며 극적 긴장감을 더했다. 김여진은 안타까움과 기묘함을 넘나들며 시청자를 몰입하게 했다. 등장할 때마다 숨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하며 극을 쥐락펴락하고 있다는 평가다.

◆ 현실 연기 끝판왕, 분노유발자 백현진

백현진은 극중 아동학대의 가해자로 의심되는 개장수 성환 역을 맡았다. 성환은 이혼한 전 아내가 미라가 된 채 발견됐다고 하는데도 크게 놀라는 기색이 없었다. “내 아이 아니다”라며 서슴없이 딸의 존재를 부정했다. 그러다 친딸의 존재가 밝혀지자 은근한 눈빛으로 아이를 협박하기까지 했다. 극중 형사 강지헌(이이경)은 성환의 태도에 분노를 폭발시켰다.

백현진은 특유의 느물거리는 말투와 의뭉스러운 표정, 소름 돋을 정도로 불쾌한 눈빛으로 개장수 성환을 그려내고 있다. 특히 그 동안 어떤 배우에게서도 본 적 없는 독특한 연기 톤이 섬뜩한 반응을 이끌어냈다.

◆ 비밀이 궁금하다, 궁금증유발자 나영희

나영희는 주인공 차우경의 엄마 허진옥 역을 맡았다. 극중 허진옥과 차우경의 관계는 얼핏 이상적인 모녀로 보이지만, 조금씩 균열이 포착되고 있다. 분노를 터뜨린 차우경에게 매섭게 화를 낸 허진옥, 과거 기억을 믿지 못한다는 차우경을 의심스럽게 보는 허진옥의 모습이 일상적인 모녀 관계가 아님을 암시한 것이다.

차우경과 허진옥의 관계에 균열이 보이면서, 허진옥이 등장할 때마다 시청자의 궁금증은 높아진다. 허진옥이 숨기고 있는 비밀이 무엇인지, 차우경의 과거 기억과 무슨 연관이 있는 것인지, 식물인간으로 누워 있는 차우경의 동생과는 또 무슨 관계가 있을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나영희의 미스터리하면서도 순간순간 화면을 장악하는 연기는 궁금증을 더욱 자극한다.

반환점을 돈 ‘붉은 달 푸른 해’는 오는 19일 오후 10시 1회부터 16회까지의 내용을 압축한 스페셜을 방송한다. 오는 20일 목요일에는 ‘붉은 달 푸른 해’의 2막을 알리는 17, 18회를 방영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