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그룹 엘리스 소희가 마이티걸로 깜짝 변신했다.

소희는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SBS 음악 프로그램 ‘인기가요’에서 마이티마우스와 특별한 협업 무대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소희는 앞서 마이티마우스의 신곡 ‘레이져빔’의 콜라보 무대를 펼친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과 그룹 카밀라의 한초임에 이어 세 번째 마이티걸로 나섰고, 넘치는 에너지와 댄스 실력을 선보이며 무대를 가득 채웠다.

방송이 끝난 뒤 소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평소 존경했던 마이티마우스 선배님의 무대에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다. 이번 마이티마우스 선배님의 ‘레이져빔’ 노래도 너무 좋으니 많은 분들께서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마이티마우스 상추, 쇼리와 함께한 대기실 인증샷과 더불어 남다른 미모에 섹시한 스타일링이 돋보이는 비하인드 사진들을 공개하며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쇼리 또한 자신의 SNS에 #마이티마우스 #mightymouth #인기가요 #SBS #막방 #엘리스 #ELRIS #소희 #끼폭발 #너무너무감사합니다 #수고했어요 #HMFent #상추 #쇼리”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마지막 방송을 함께한 소희와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