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CJ ENM
제공=CJ ENM


CJ ENM이 전세계 시장을 겨냥하는 2019년 뮤지컬 라인업을 공개했다. 글로벌 프로듀싱으로 한국 상륙하는 신작 작품을 비롯해 전세계 관객을 대상으로 하는 글로벌 라인업까지 발표해 CJ ENM 뮤지컬 사업 행보에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국내에서는 지난 해 한국 초연 무대를 통해 높은 완성도와 묵직한 감동을 선사하며 많은 팬들을 형성한 뮤지컬 ‘시라노’와 2016년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화려하게 초연된 뮤지컬 ‘보디가드’가 등장한다. 또한 CJ ENM이 글로벌 공동프로듀서로 참여해 2013년 브로드웨이에서 첫 선을 보였던 ‘빅 피쉬’가 한국 버전으로 새롭게 태어나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 외에 최근 2018 대한민국 한류대상에서 ‘대중문화대상 뮤지컬부문’을 수상한 뮤지컬 ‘김종욱 찾기’가 대학로에서 오픈런 공연을 계속해서 이어간다.

한국을 넘어 글로벌 라인업으로는 최근 베일을 벗은 CJ ENM의 글로벌 프로듀싱 신작 ‘물랑루즈’가 2019년 6월,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다. 보스턴 트라이아웃 공연 이후 미국과 영국 주요 언론으로부터 극찬을 받으며 벌써부터 전세계에 불어 닥칠 ‘물랑루즈’ 열풍이 예상되고 있다.

CJ ENM의 2019년 뮤지컬 라인업이 공개되며 CJ의 문화산업에 대한 확고한 신념과 뚝심 있고 과감한 결단력이 더욱 돋보이고 있다. CJ ENM은 국내와 글로벌 공연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월드 베스트 프로듀싱 컴퍼니로 입지를 넓히는 데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