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강혜연. / 제공= 스타이엔티
가수 강혜연. / 제공= 스타이엔티


트로트 가수로 새 출발에 나선 강혜연이 KBS1 음악 프로그램 ‘가요무대’에 오른다. 오는 26일 방송될 예정이다.

지난달 31일 첫 번째 트로트 음반 ‘왔다야’를 발표한 강혜연은 음반 발매와 동시에 33년 역사를 자랑하는 ‘가요무대’ 입성에 성공했다.

소속사 스타이엔티(STARENT)에 따르면 강혜연은 이날 방송에서 가수 고(故) 조미미의 ‘바다가 육지라면’을 열창할 예정이다. 빼어난 가창력을 뽐내며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고 한다.

‘가요무대’는 평균 시청률 10%를 유지하는 방송으로, 동시간대 프로그램은 물론 여러 음악 방송 중에서도 단연 앞선다. 강혜연은 이번 방송을 통해 자신의 실력을 제대로 보여주겠다는 각오로 무대에 올랐다.

강혜연은 밝고 통통 튀는 노랑머리 콘셉트로 개성을 드러내고 있다. 데뷔곡 ‘왔다야’로 계속해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