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EXID LE 티저 이미지 / 사진제공=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
그룹 EXID LE 티저 이미지 / 사진제공=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


그룹 EXID LE(엘리)가 파격적으로 변신했다.

15일 공식 SNS를 통해 공개된 이미지에서 LE는 레드 컬러의 정장을 입고 측면을 응시하며 신비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LE는 앞서 활동에서 보여준 강렬한 매력과는 다른 파격적인 금발 단발머리로 변신해 도도함과 고혹적인 면모를 내비쳤다.

공개된 영상에서 LE는 솔지가 합류해 2년 만에 완전체로 컴백하는 소감을 묻는 질문에 “사실 실감이 안 나기도 하지만 또 너무 익숙해서 새로움과 익숙함의 중간인 것 같다. 너무 기쁘다”고 전했다. 영상 중간마다 LE는 카리스마 가득한 장면과 장난기 넘치는 모습을 동시에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컴백을 기다려준 팬들에게는 “공백기 동안 얼굴 비추는 일이 없어서 미안한 마음이 컸는데 열심히 활동하겠다. 공개방송 때 팬들을 보는 재미가 있는데 같이 무대 재미있게 만들었으면 좋겠고 기다려준 레고(LEGGO)분들께 감사하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EXID는 오는 21일 컴백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같은 날 오후 6시 새 앨범을 발매하며 약 2년 만의 완전체 활동에 나선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