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윤다훈/사진제공=바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윤다훈/사진제공=바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윤다훈/사진제공=바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윤다훈이 장나라 아버지로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 출연한다.

윤다훈은 ‘황후의 품격’에 오금모 역으로 등장, 오써니 역의 장나라와 부녀케미를 뽐낼 예정이다. 윤다훈이 맡은 오금모는 락커를 꿈꾸다 치킨집 일을 하는 평범한 아버지로 뮤지컬 배우인 오써니(장나라 분)의 아버지이자 위용찬 황제(신성록 분)의 장인이 된다.

‘황후의 품격’은 황제에게 시집온 명랑 발랄 뮤지컬 배우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다가 대왕대비 살인사건을 계기로 황실을 무너뜨리고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이야기다. 현재가‘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가 어우러진 독창적인 스토리 전개가 펼쳐진다.

‘흉부외과’ 후속으로 방송될 ‘황후의 품격’은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이 호흡을 맞춘 작품이다. 윤다훈을 비롯해 장나라, 최진혁, 신성록, 신은경, 이엘리야 등 ‘명불허전’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이 출연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