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이휘재 아들 서준이가 ‘서언이가 울면 나도 마음이 속상하다’고 했다.

11일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서언, 서준 형제가 아빠와 함께 백두산 천지를 향하는 가운데 서언이의 손에 가시가 박히게 됐다. 나무로된 난간을 잡다가 생긴 일이었다.

아빠 휘재와 주변 사람들의 서언이의 손에 박힌 가시를 제거하려고 했다. 서언이는 울음을 터뜨리며 고통을 호소했다. 이에 서준이는 “못 보겠다”며 멀리서 서언이를 기다렸다.

이후 서언이 가시가 제거되자 이휘재는 서준을 찾았다. 그에게 “왜 못 기다렸냐”고 묻자 서준이는 “울면 나도 마음이 속상하거든. 나도 속상해”라고 말했고, 이휘재는 “제발 좀 그런 마음으로 잘 좀 지내”라고 했다.

이어 서준은 “서언아 많이 아팠어?”라고 묻고 서언이의 가방을 대신 들어주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