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MBC ‘복면가왕’의 복면가수 물시계는 NRG의 천명훈이었다.

11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왕밤빵을 견제하는 8인의 복면 가수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1라운드 첫 번째 대결은 복면가수 물시계와 해시계의 대결이었다. 이들은 김현철과 이소라의 ‘그대 안의 블루’로 무대를 꾸몄다.

이후 판정단 다수는 물시계를 두고 외국인이라고 추측했다. 하지만 여자친구 엄지는 “어렸을 때부터 천명훈 선배님을 보면 숫자 1이 떠올랐다. 그런데 지금 선 모양이 숫자 1을 떠오르게 한다. 얼굴도 잘 맞는다.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이어 투표에서 물시계가 탈락해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엄지의 추측대로 그는 천명훈이었다.

천명훈은 “주위의 어머님들이 ‘왜 요즘에 TV에 안나오냐’고 자꾸 묻는다. 집 앞 복권방 사장님도 그랬다. 계속 꼭 집어서 ‘복면가왕’ 나오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녹화 이후 열린 인터뷰에서 천명훈은 “오랜만에 나오니 덜덜덜 떨렸다”며 “자주봐요”라는 소감을 남겼다.

김구라는 “천명훈은 송라이터이기도 하고 예능감도 뛰어나다. (방송을 통해) 많이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