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백일의 낭군님’ 남지현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백일의 낭군님’ 남지현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배우 남지현의 저력이 또 한 번 입증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백일의 낭군님’ 15회에서는 율(도경수 분)을 죽이려 한 범인이 무연(김재영 분)이었으며, 그가 아버지의 원수 김차언(조성하 분)의 밑에서 살수로 일했다는 사실까지 알게 된 후 충격에 빠지는 홍심(남지현 분)이 모습이 그려졌다.

첫 사극 로맨스 도전에 인생작을 경신한 남지현의 저력은 계속해서 빛나고 있다. 성인 연기자로 발돋움한 이후 남지현은 익숙함 속에 새로움을 녹여내는 똑똑한 캐릭터 선택과 해석력으로 눈도장을 톡톡히 찍었다. 섬세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고 윤이서와 연홍심 두 인물을 사랑스러움과 애절함을 오가며 각기 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남지현의 캐릭터와 연기에 대한 고민은 누구도 대체할 수 없는 홍심과 이서 캐릭터를 만들었고 회를 거듭할수록 깊어지는 연기는 드라마의 뜨거운 반응으로 이어져 연일 화제를 불러 모았다.

무엇보다 남지현의 무기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파고드는 점점 짙어지는 감정 변화. 극 초반에는 신분을 숨기고 살며 비밀을 품은 서사를 그린 장르물로 중반에는 원득(도경수 분)과의 알콩달콩한 로맨스를 말미에는 가슴 찡한 멜로까지 한 작품 내에서도 변화무쌍한 모습을 담아냈다. 이루어질 수 없는 이유만 쌓여가는 사랑에 슬픔을 감춘 미소와 양아버지를 남겨두고 떠나려는 애틋함, 애타게 기다렸던 오라버니의 죽음에 망연자실한 눈물까지 남지현의 연기는 진한 여운을 남겼다.

‘백일의 낭군님은 종영까지 단 1회만은 남겨두고 있다. 겨우 찾아온 행복이었지만 한 순간에 땅속 깊숙한 곳까지 내팽개쳐진 홍심의 사랑과 삶이 점점 더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빠져들 수밖에 없는 남지현의 열연이 남은 이야기 속에서 어떻게 피어날지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든다.

‘백일의 낭군님’ 최종회는 오늘(30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