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사진제공= JTBC
‘냉장고를 부탁해’/사진제공= JTBC


‘냉장고를 부탁해’/사진제공= 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기안84가 “방송 수입은 웹툰 수입의 10분의 1 정도”라고 밝힌다.

29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웹툰 작가 기안84와 가수 노사연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지난 주 노사연에 이어 이번 방송에서는 기안84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기안84는 “방송 수입은 웹툰 수입의 10분의 1 정도다”라고 고백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혼자 살고 계신 어머니를 위해 집을 사드리고 차를 바꿔드리겠다고 약속한 일화도 밝혔다. ‘효자84’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어갔다고 한다.

또 자신의 근황을 전하며 웹툰 작가로서의 일상도 소개했다. 특히 “웹툰 작업 중 스토리텔링이 막힐 때면 먹는 장면으로 시작해 이야기를 풀어나간다”고 밝혀 셰프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밖에도 그는 “과거 라디오에서 노사연의 사연을 듣고 웹툰 캐릭터를 만든 적이 있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기안84의 웹툰에 영감을 준 노사연의 이야기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29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