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전참시’ 위너 김진우와 송민호의 극과 극 일상/사진제공=MBC ‘전참시’
‘전참시’ 위너 김진우와 송민호의 극과 극 일상/사진제공=MBC ‘전참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 위너 김진우와 송민호가 ‘꽃 미모 집돌이’와 ‘감성 충만 래퍼’의 180도 정반대의 일상을 보여준다. 두 사람은 각각 내추럴하고 ‘힙’한 모습으로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27일 방송되는 ‘전참시’ 26회에서는 김진우와 송민호의 극과 극 일상이 공개된다. 먼저 김진우가 소파에 앉아 드라마 삼매경에 빠진 모습으로 포착됐다. 그는 소파와 텔레비전만 있으면 충분한 집돌이의 200% 리얼 일상을 보여주며 웃음을 자아낸다.

반면 송민호는 ‘힙’한 패션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가던 길을 멈추고 감성 가득한 풍경 사진을 찍는가 하면 작업실에서 거침없이 랩을 해 김진우와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의 극과 극 일상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김진우와 송민호는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로 숙소에서와 다른 반전 매력도 뽐낸다. 매니저는 다른 멤버들과 함께 프로페셔널하게 무대를 펼치는 두 사람의 화려한 모습에 시선을 떼지 못했다. 그는 “닭살이 돋는다고 해야 하나..”라며 애정을 드러내며 ‘위너 팬 1호’의 면모를 보였다.

‘꽃 미모 집돌이’ 김진우와 ‘감성 충만 래퍼’ 송민호의 모습은 27일 오후 11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