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Vlive ‘제2회 더 서울어워즈’ 방송 화면 캡처
사진=Vlive ‘제2회 더 서울어워즈’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손예진, 정해인, 서현이 ‘제2회 더 서울어워즈’에서 인기상을 받았다.

‘제2회 더 서울어워즈’가 27일 오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와 배우 김아중이 진행을 맡았으며, 톱스타들과 라이징스타들이 대거 참석했다.

손예진은 “이 자리가 쑥스럽다”며 “소중한 한 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제 주위 가까이에서 응원해주시는 오래된 팬들이 계신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린다”며 여러분의 진심이 제 가슴 깊숙이 전달된다. 고맙고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시상자로 나서 트로피를 건넨 전현무는 손예진에게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정해인(준희 역)과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소지섭(우진) 중 캐릭터로만 봤을 때 누가 더 이상형에 가깝냐”고 물었다. 손예진은 “두 사람 다 너무 완벽한 남성상”이라며 잠시 망설이더니 “준희”를 꼽았다. 이어 “사랑 앞에서 당당하고 자기보다 상대를 사랑하는, 보기드문 청년”이라며 미소 지었다.

손예진은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연하남과 사랑에 빠지는 모습과 더불어 현실 직장인이 겪는 아픔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드라마의 상대배우인 정해인도 인기상 트로피를 받았다.

정해인은 “이런 시상식도 제겐 배움의 시간”이라며 겸손했다. 또한 “이 인기상이 저한테 독이 되지 않게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현무가 자신이 생각하는 매력 포인트를 꼽아달라고 요청하자 고민하던 정해인은 “눈”이라고 답했다. 그는 “눈이 흐리멍텅해서 잘 붓는다. 그때그때 다른 눈이 나온다”며 이유를 밝혔다.

드라마 ‘시간’의 여주인공을 맡아 인기상을 수상한 서현은 “보이는 곳에서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응원해주는 팬들께 감사드린다”며 “좋은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현무가 가장 잘 한 것 같은 장면을 꼽아달라고 요청하자 “제 연기를 볼 때마다 못한다는 생각이 든다”며 “시청자들은 오열 장면을 좋아해주셨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또한 “멜로 연기에도 도전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부득이하게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도경수는 영상으로 인사를 전했다. 도경수는 “더욱더 노력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더 서울어워즈’는 한 해를 풍미한 드라마와 영화의 중심에 선 배우들이 주인공이 되는 특별한 시상식으로, 지난해 첫선을 보였다. 올해는 2017년 10월부터 2018년 9월까지 펼쳐진 드라마와 영화, 그 안에서 활약한 많은 배우들이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