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김현중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W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 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현중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W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 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현중이 4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후 느낀 점을 밝혔다.

KBS W 새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그 때’ 제작발표회가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김현중, 안지현, 인교진, 임하룡, 주석태, 곽봉철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현중은 4년 만에 드라마 현장으로 돌아온 것에 대해 “설렘 반 두려움 반이었다. 잘 해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고 현장에 가서 현장감을 느껴보자고 생각했다. 사전제작이라는 부분이 메리트가 있었다. 실시간 방영의 부담감을 덜었다”고 말했다.

이어 “4년 만인데도 불구하고 장비들과 시스템이 체계적으로 변했다는 걸 느꼈다. 옛날처럼 밤새고 쪽대본이 아니고 또 조명과 카메라가 다 무선으로 바뀌어서 스태프들의 휴식 시간이 늘었다는 걸 느꼈다”고 덧붙였다.

‘시간이 멈추는그 때’는 시간을 멈추는 능력자 문준우(김현중 분)와 멈춰진 시간 안으로 들어온 한 여자 김선아(안지현 분)의 이야기를 따뜻하게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작품으로 시간을 뛰어 넘는 두 남녀의 운명적 사랑을 담았다.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오는 24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11시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