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신의 퀴즈 리부트’/ 사진제공=OCN
‘신의 퀴즈 리부트’/ 사진제공=OCN


OCN 새 수목 오리지널 ‘신의 퀴즈:리부트’의 류덕환과 윤주희가 더 강력해진 케미로 돌아온다.

‘신의 퀴즈:리부트’ 제작진은 23일, 한진우(류덕환 분)와 강경희(윤주희 분)가 4년 만에 함께 사건 수사에 나선 모습을 공개해 드라마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신의 퀴즈:리부트’는 4년 만에 복귀한 천재 부검의 한진우 박사가 희귀병 뒤에 감춰진 비밀을 풀고 범죄의 진실을 해부하는 메디컬 범죄수사극이다. 2010년 첫선을 보인 ‘신의 퀴즈’는 장르물 명가 OCN의 작품 가운데 가장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 온 대표작. 시즌1부터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며 시즌4까지 이어오는 동안 대체 불가한 시즌제 장르물로서 독보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신의 퀴즈’의 중심축인 한진우를 비롯해 강경희, 조영실(박준면 분)까지 4년 만에 다시 뭉친 원년 멤버들의 케미는 가장 ‘신의 퀴즈’다운 재미를 기대케 한다. 특히 어디로 튈지 모르는 자유 영혼 한진우와 굳건한 신념의 걸크러쉬 형사 강경희는 아슬아슬한 긴장감과 애틋한 설렘을 오가는 로맨스로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모두가 기다린 ‘한강커플’이 4년 만에 재회해 보여줄 아주 특별한 시너지와 관계변화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 속 한진우과 강경희는 눈빛만 봐도 통하는 호흡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두 사람은 닮은 듯 다른 예리한 눈빛으로 시너지를 폭발시키며 수사 현장을 압도한다. 특유의 능청스러운 태도에 사건을 꿰뚫는 통찰력을 장착한 한진우의 독보적 매력과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지닌 베테랑 형사 강경희의 범접할 수 없는 분위기가 특급 케미를 발산한다. 4년의 시간을 뛰어넘어 더욱 단단해진 ‘한강커플’이 선보일 활약과 이들 앞에 놓인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사건은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제작진은 “류덕환과 윤주희가 켜켜이 쌓여온 시간만큼 남다른 호흡으로 ‘신의 퀴즈:리부트’만의 매력을 더하고 있다. 더욱 진화한 모습으로 돌아올 ‘한강커플’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신의 퀴즈;리부트’는 ‘손 the guest’ 후속으로 오는 11월 14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