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양세형이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이문세 사부는 봉평의 건달”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수 이문세가 사부로 등장했다. 이문세는 자신의 ‘아날로그 라이프’를 소개해주기 위해 출연진을 봉평으로 데려갔다.

처음 도착한 곳은 봉평의 5일장이 열리고 있는 장소였다. 이문세는 이날 “아날로그는 돈을 많이 쓰는 것이 아니야”란 명언을 남기며 상인들과 능숙하게 흥정했다.

이를 본 양세형은 “사부님, 아날로그 감성 맞아요?”라며 “사부님이 쇼핑하면서 정가 주고 산 것을 못 봤다. 가격이 번듯하게 5천원이라고 써 있는데 3천원으로 달라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문세는 “웬만하면 얻어 와”라고 말했고, 육성재는 “웬만하면 사오라고 하지 않나요”라고 질문해 또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