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우주소녀의 멤버 설아.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그룹 우주소녀의 멤버 설아.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2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첨성대’의 정체는 그룹 우주소녀의 멤버 설아로 밝혀졌다.

첨성대는 ‘미실’과 함께 2라운드 대결을 펼쳤다. 첨성대는 이하이의 ‘Rose’를 불러 유영석으로부터 “애틋하다”는 평을 받았다.

첨성대의 가면을 벗은 설아는 “연습생 기간만 10년 정도 됐다. 지금 이렇게 활동을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 연습생을 오래한 것에 대한 후회는 없다”며 “지하철에 쪼그려 앉아서 울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설아는 이어 “음악적으로 욕심이 많다”며 “우주소녀 안에서도, 밖에서도 보여주도록 하겠다”고 말해 앞으로의 모습에 대해서도 기대를 높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