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강성연.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강성연.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21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가수 겸 배우 강성연이 ‘우파루파’로서 정체를 밝혔다.

우파루파는 ‘왕밤빵’과 2라운드 대결을 펼쳤고, 왕밤빵이 68표로 3라운드로 진출했다.

우파루파는 가면을 벗고 “오랜만에 가수로 노래한 강성연”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강성연은 예명 보보로서 가수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연기를 먼저 시작했고 그 후에 가수를 했기 때문에 무대에 서면 제 목소리보다는 ‘얼마나 노래 잘하나 보자’ 이런 시선으로 보셔서 두려웠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가면을 쓰고 노래를 하니까 두려움이나 시선들이 느껴지지 않않다. 제 소리 하나하나에 집중하면서 노래를 불렀다”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