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1 ‘진품명품’ 방송 캡처. 사진제공=그루벤터
KBS1 ‘진품명품’ 방송 캡처. 사진제공=그루벤터


개그맨 정철규가 21일 오전 방송된 KBS1 ‘TV쇼 진품명품’에서 장원에 등극했다.

정철규는 가수 박상철, 방송인 하지영과 함께 출연했다. 그는 “장원을 해서 한국인이라는 것을 증명하겠다”며 자신이 연기했던 블랑카 캐릭터의 유행어로 재치 있는 인사를 건넸다.

정철규는 화살과 구성품, 법화경 등을 감정하는 과정에서 부속품의 사용 용도를 정확하게 밝혔다. 또 60초 최종 감정에서 정답을 연이어 말했다.

멘사 출신이기도 한 정철규는 6개의 인형을 받으며 장원에 등극했다. 이어 “장원이 되고 나서 한국인임을 검증한다고 하지 않았나. 블랑카 한국사람 됐어요”라며 마무리했다.

정철규는 최근 긴 공백기를 깨고 ‘개강사(개그맨 겸 강사)’로 변신한 후 tvN 예능 ‘문제적 남자’ 등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