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프로듀서 김창환과 A씨에게 폭행 및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한 더 이스트라이트 맴버 이석철이 19일 오전 서울 당주동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 이승현 기자 lsh87@
프로듀서 김창환과 A씨에게 폭행 및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한 더 이스트라이트 맴버 이석철이 19일 오전 서울 당주동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 이석철이 소속사 프로듀서의 상습적 폭행을 고발했다.

더 이스트라이트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당주동 광과문 변호사회관 조영래홀에서소속사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소속 프로듀서와 김창환 회장으로부터 당한 폭행·폭언 피해 사실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멤버 이석철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남강 정지석 변호사가 참석했다.

이날 이석철은 “2015년부터 4년 가까이 지하 연습실, 녹음실, 스튜디오 등에서 야구방망이 엎드려뻗쳐를 시키고 엉덩이를 상습적으로 맞았다. 집에 가서 부모님께 알리면 죽인다는 협박도 상습적으로 받았다. 더 이스트 라이트 베이시트이자 저의 친동생 이승현 군은 PD에게 5층 스튜디오에서 감금당한 상태로 허벅지 엉덩이 50여 차례 맞아 머리 터지고 허벅지 엉덩이에 피멍이 들었다”고 폭로했다. 멤버 이은성 역시 머리를 몽둥이로 맞아 피를 많이 흘렸다고 말했다.

이석철은 ” 김창환 회장님은 폭행 현장을 목격하시고도 제지하지 않고 ‘살살해라’라면서 우리를 방관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또 “상처를 치료해주지 않고 방송 출연은 시켰던 사실이 있다”며 “이승현 군은 은 그동안 수많은 협박과 폭력에 트라우마로 정신적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그는 “보도자료와 같이 목에 기타 케이블을 감아서 제가 따라오지 못 하거나 틀리면 목을 졸랐다. 목에 피멍과 상처를 났다”며 “우리가 현재 합숙을 하지 않고 있다. 회사 근처에 원룸을 얻어 혼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말마다 올라오시는데 어머니가 피멍과 상처를 보셨지만 협박과 부모님께 죽인다는 협박이 무서워 알리지 못 했다”고 울먹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