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밴드 엔플라잉. / 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 / 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 / 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이 아련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은 노래로 돌아온다.

엔플라잉은 오는 26일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신곡 ‘꽃’을 발표한다. 이 곡은 엔플라잉이 새롭게 시작하는 연간 프로젝트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FLY HIGH PROJECT)’의 일환으로, 방송 활동 없이 라이브 공연을 통해 신곡을 감상할 수 있다.

‘꽃’은 뜨거웠던 청춘의 나날들, 시간이 지날수록 흐릿해지는 젊음을 돌이켜 보는 쓸쓸한 마음을 담은 곡이다. 이승협의 담담하게 속삭이는 듯한 목소리, 유회승의 호소력 짙은 음색이 교차하며 청춘들의 아련한 감성을 대변해 공감을 이끌어낼 전망이다.

엔플라잉의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는 두 달에 한번씩 스포일러, 버스킹, 단독 공연, 음원 발매를 하나의 포맷으로 하는 연간 프로젝트다. 엔플라잉의 다양한 가능성과 음악을 많은 사람들에게 전하고 더 높이 비상하기 위한 취지로, 엔플라잉이 직접 기획과 제작에 참여한다.

엔플라잉은 오는 20일 서울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이번 프로젝트의 첫 번째 콘서트를 열고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