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그룹 S.I.S 멤버 세빈이 전소미와의 친분을 언급했다.

S.I.S의 두 번째 싱글앨범 ‘응’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0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렸다.

이날 세빈은 “(전)소미랑 같은 반 친구다. 또 같이 가수 활동을 하다보니까 고민 상담도 서로 해주고 공감대도 겹쳐서 대화를 많이 한다”며 “데뷔곡 ‘느낌이 와’ 때도 제 직캠을 찾아서 보고 또 보내줬다. 이번에도 ‘응’을 듣고 S.I.S와 콘셉트 잘 맞는다고 대박날 거라고 열심히 하라는 응원을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우리가 하는 말이 대박나서 같은 무대에 서자는 말을 한다. 열심히 활동해서 소미와 같은 무대에 서도록하겠다”고 덧붙였다.

S.I.S의 두 번째 싱글앨범 ‘응’은 오늘(2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