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그룹 DJ DOC 이하늘. /
사진=그룹 DJ DOC 이하늘. /


그룹 DJ DOC 이하늘이 28일 자신의 SNS에 “참고 또 참고 살았는데 이제 한계를 느낀다”며 악성 루머를 퍼뜨리는 이들에게 경고를 날렸다.

이하늘은 “동정 따위 바라고 하는 말도 아니고 내 편 들어달라는 얘기도 아니다. 단지 변명처럼 들릴까봐 어디서도 한 적 없는 내 이야기를 하겠다”며 “그동안 아무렇지 않은 척했지만 속은 썩어 문드러졌고, 지금 난 괜찮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베이비복스 내가 해체 시켰다는 말도 안 되는 조작글 만든 이와 신지(코요태) 무대공포증이 나 때문에 생겼다고 게시물 만들어 여론조작한 이들과 부딪히겠다”고 밝혔다. “변호사를 준비하라”는 말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하늘 측 관계자 역시 “이하늘 관련 유튜브 동영상에 악의적 편집과 유언비어를 기정사실화해 여론에 악영향을 미치고 방송에서 재미로 편집된 부분을 오히려 재편집해 심각한 명예훼손이 우려된다”며 “사실이 아닌 걸 사실로 믿고 있다는 것이 마음이 아프고 상처”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