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나는 몸신이다’ 가수 백청강, 개그맨 김인석 / 사진제공=채널A
‘나는 몸신이다’ 가수 백청강, 개그맨 김인석 / 사진제공=채널A


개그맨 김인석이 암 판정 후 괴로워 술만 마셨다고 고백했다.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는 몸신이다’ 28일 방송에서는 암을 극복한 후 건강하게 활동하고 있는 가수 백청강과 김인석이 출연한다.

2010년 갑상선암을 진단받았던 김인석은 “암 선고 당시 너무 괴로워서 3일 내내 술을 마셨다”고 밝히며 당시 괴로운 심경을 고백했다. 오디션 프로그램 우승 후 직장암 판정을 받았던 백청강은 “다시 노래를 하지 못 할까 봐 두려웠다”는 심경을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대한암협회 회장인 서울대학교 병원 노동영 교수는 “암 치료기술의 발전으로 장기 생존하는 암 경험자가 늘고 있지만 재발, 전이의 위험성이 사라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를 막기 위한 방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암에 걸리게 되면 육체적인 고통은 물론 정신적 우울감에 빠지는데 이럴 경우 스트레스 호르몬이 활성화돼 암을 악화시킬 수 있다”며 건강한 생활 습관과 스트레스 해소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나는 몸신이다’는 매주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