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박성광, 매니저 임송 /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박성광, 매니저 임송 /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박성광, 매니저 임송 / 사진제공=MBC

개그맨 박성광이 매니저 임송에 대한 진짜 속마음을 드러냈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이하 ‘전참시’)에서 박성광이 매니저 임송에 대한 속마음을 고백한다.

박성광은 이날 오랜만의 인터뷰에 살짝 긴장했지만 사진 촬영이 진행되자 금세 프로페셔널 하게 포즈를 취해 눈길을 끌었다. 가까이에서 이를 지켜본 임송은 촬영이 끝나자마자 박성광을 향해 엄지를 ‘척’ 들어 올렸다.

이어 박성광은 진지하게 인터뷰에 임했고, 임송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 그는 임송이 잠시 자리를 비우자 두리번거리면서 “잠깐 떠나니까 불안하네요”라며 임송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박성광이 임송을 찾는 동안 그는 편의점을 찾아나섰다. 임송이 무더운 날씨를 뚫고 편의점으로 향한 특별한 이유가 있었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더하고 있다. 또 임송은 인터뷰 장소가 초행길임에도 불구하고 헤매지 않고 한 번에 도착하는가 하면 주저하지 않는 깔끔한 주차로 박성광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어서 그 비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밤 115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