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NCT 루카스. /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그룹 NCT 루카스. /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그룹 NCT 루카스가 JTBC ‘아는 형님’에서 엉뚱한 입담과 반응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루카스는 지난 18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 그룹 지오디 박준형, 갓세븐 뱀뱀, (여자)아이들 우기와 함께 출연했다. 루카스를 본 MC들은 그의 외모에 감탄하며 민호(샤이니)·이동욱·고수·이소룡·금성무 등과 닮았다고 언급했다.

다재다능한 면모도 만나볼 수 있었다. 루카스는 46초 만에 팔굽혀펴기 60개를 해내며 ‘NCT 체력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또한 중국어·광둥어·태국어·영어·한국어 등 5개 언어를 능숙하게 구사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 외에도 “인생 경험을 쌓기 위해 오디션에 지원했다”며 오디션 당시 보여준 모델 포즈를 재현하고, 학창시절 자신의 외모를 감상하고자 화장실에 자주 갔다는 일화를 밝히는 등 엉뚱한 입담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3월 NCT 멤버로 데뷔한 루카스는 NCT U ‘보스(BOSS)’, NCT U ‘예스투데이(YESTODAY)’, NCT 2018 ‘블랙 온 블랙(Black on Black)’ 등 다양한 활동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