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안무가 배윤정. /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안무가 배윤정. /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안무가 배윤정. /사진=MBC ‘라디오스타’

안무가 배윤정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SNS 악플러들과 현실 만남을 요청했던 사실을 고백한다. 또한 ‘쎈 언니’ 이미지로 각인된 그는 순해 보이고 싶어서 쌍꺼풀 수술까지 한 사실을 고백하며 쎈 이미지를 극구 부인한다.

오는 15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김완선, 이광기, 배윤정, 주호민 네 사람이 뭉친 ‘오늘 밤은 어둠이 무서워요’ 특집으로 꾸며진다.

배윤정은 카라, 브라운아이드걸스, 걸스데이, EXID, 티아라 등의 내로라하는 걸그룹 안무를 연달아 히트시킨 안무가. 한 오디션 프로그램 안무 트레이너로 활약하며 독한 평가와 혹독한 트레이닝으로 대중에게는 ‘쎈 이미지’로 각인돼 있다.

배윤정은 ‘라디오스타’ 녹화 초반 자신의 이미지에 대해 얘기하면서 쎈 이미지에는 이유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이 처음 춤을 췄을 때 여자 댄서가 거의 없었다며 자기방어를 위해 ‘쎈 언니’가 된 것이라고 고백한다. 그는 쎈 이미지를 극복하기 위해 쌍꺼풀 수술까지 했다며 자신의 이미지를 극구 부인했다.

이날 배윤정은 SNS를 통해 자신을 공격하는 악플러들에게 직접 만나자고 한 사실도 고백했다. 그는 “얼굴 보고 얘기하자고~”라고 말했다며 당시 만남을 제안한 이유를 공개했다. 자신의 메시지를 받은 악플러들의 반응을 전해 스튜디오의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배윤정은 갑자기 남자로 보인 ‘연하 남친’에 대해 얘기하면서 열애 사실도 고백한다. 또한 MC 김국진 덕분에 안무가로서 대히트를 쳤다며 현장에서 고마움을 드러냈다. 배윤정은 카라의 엉덩이춤부터 픽미(Pick me) 댄스까지 자신이 만든 걸그룹 포인트 안무 퍼레이드로 이날 만큼은 자신이 걸그룹이 된 듯 섹시하면서도 독보적인 매력을 뽐냈다.

쎈 이미지가 고민인 배윤정의 매력이 만발한 모습은 오는 15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