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사진=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사진=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MBC 주말드라마부잣집 아들에서 김주현이 티격태격 로맨스를 펼쳤다.

지난 12일 방송된부잣집 아들에서는 영하(김주현)가 태일(이규한) 때문에 광재(김지훈)와 싸우게됐다.

이날 영하는 태일의 병간호를 하며 광재에게는 거짓말을 하게됐다. 아무것도 모르는 광재에게 표정을 숨기고 거짓말을 하다 보니 미안함과 함께 갈등이 생겼다.

또한 태일은 그저 영하와 함께 하는 것만으로도 좋았지만 영하는 어색하게 웃어 보일 뿐이었다. 이후 사실을 알게 된 광재는 영하에게 화를 냈다. 둘의 오해는 깊어져 갔다. 결국 화가 치밀어 오른 영하가 광재에게 모진 말들을 쏟아냈지만 이들의 서먹해진 관계는 오래 지나지 않아 풀렸다.

장사가 점점 잘되기 시작하면서 영하는 계속해서 광재를 격려했다. 두 사람의 희망찬 미래에 기대감이 쏠렸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4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