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파라과이 4인방이 부산의 해동용궁사를 방문한다.

19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아비가일과 파라과이 친구들이 부산에서의 첫 번째 여행코스로 해동용궁사를 찾는다.

해동용궁사는 절과 바다를 보고 싶어 하는 친구들의 희망 사항을 한 번에 충족시킬 수 있는 곳. 아비가일이 준비한 맞춤형 코스였다. 절의 입구를 지나자 보이는 절과 바다가 어우러진 절경에 친구들은 “나 닭살 돋았어” “너무 예쁘다”고 감탄했다.

특히 바다를 처음 본 실비아는 “너무 행복해 드디어 바다를 본다 친구야”라며 바다 앞에 한참을 떠나지 못했다.

관람 막바지에 각자의 소감을 말하던 파라과이 4인방은 단체로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13년이 넘는 긴 시간 동안 만나지 못했던 친구들과 함께하는 여행에 감정이 북받쳤기 때문.

투어 가이드 아비가일은 “너희들과 여기에 있다는 게 너무 신기하다. 나는 부산을 일 때문에 네 번을 왔는데 항상 혼자 왔다. 그래서 항상 내가 원하는 사람과 함께 오고 싶었다”며 “이제 꿈이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1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