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 혼자 산다’ 기안84/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기안84/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기안84/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의 기안84가 대세 아이돌 뺨치는 인기로 초등학생들의 우상에 등극한다.

오는 2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초등학교 일일 선생님에 도전한다. 아이들의 롤모델로 거듭난 특별한 하루로 안방극장에 유쾌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기안84는 만화를 좋아하는 아이들이 손으로 직접 쓴 편지와 함께 강연을 요청받았다. 뜻밖의 아이돌급 팬레터에 감명받은 기안84가 뿌듯함을 감추지 못하고 초등학교를 직접 찾은 것.

아이들은 역대급 환호성을 쏟아낸 것은 물론 기안84의 한 마디, 손짓 하나에 열광하며 애정과 존경심을 표현했다고. 난생처음 받아보는 성원에 민망해하면서도 신나 보이는 기안84의 모습이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아이들은 “잘 생겼다” “스무 살 같다” “그림 잘 그린다” “공부 잘했을 것 같다” 등 기안84에 대한 무조건적인 신뢰를 드러냈다고. 아이들을 홀린 그의 치명적인 매력이 뜻밖의 웃음 폭격을 가한다.

뿐만 아니라 기안84의 버라이어티한 인생사(?) 강의에 아이들은 스포츠 경기급 폭풍 리액션을 터트렸다고 해 명강의에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