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독일인 방송인 다니엘 SNS
사진=독일인 방송인 다니엘 SNS


독일인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과 맞붙은 한국에 대해 “좋은 경기를 펼쳤다”고 했다.

다니엘은 28일 자신의 SNS에 “축하한다. 나에게 ‘힘내라’며 음료수 선물을 해준 친구도 고맙다”고 인사했다. 독일은 지난 27일 열린 조별예선에서 한국에 2대 0으로 졌다. F조에서는 한국과 독일을 제외한 멕시코와 스웨덴이 16강에 진출했다.

그는 이어 “독일이 멕시코에게 졌을 때 ‘해볼 만하다’고 연락한 딘딘도 고마웠고, 수많은 친구들에게 감사하다”면서 “80여 명의 친구들이 나에게 ‘미안하다. 사랑한다. 하지만 우린 행복하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같이 탈락했지만 한국은 참 좋은 경기를 펼쳤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호텔 방이 참 조용하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