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KBS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중계 시청률 1위 행진을 이어갔다.

KBS·MBC·SBS 등 지상파 3사는 지난 19일 러시아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H조 콜롬비아와 일본 경기를 생중계했다.

KBS는 5.8%(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로 지난 18일 한국과 스웨덴 경기에 이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MBC와 SBS는 각각 5.3%와 5.2%를 기록했다.

이로써 KBS는 이번 월드컵 개막전을 비롯 지상파 3사의 메인 중계진이 나선 모든 경기에서 시청률 1위를 거머쥐었다. 이영표 해설위원과 이광용 캐스터의 힘을 과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