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17일 오후 방송되는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연출 최창욱)에서는 파혼 이후 만난 홍수현(김경하 역)과 고윤(박현빈 역)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앞서 ‘부잣집 아들’에서는 박현빈 애인의 자살기도로 김경하와 박현빈의 결혼식이 중단돼 아수라장이 된 식장과 경악한 가족들의 모습이 펼쳐지며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무엇보다 김경하를 덩그러니 남겨둔 채 애인에게 달려간 현빈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이날 박현빈은 파혼 이후 김경하의 집을 처음 방문한다. 충격과 슬픔이 가시지 않은 가족들 앞에 나타난 그가 또 한 번 모두를 분노하게 만들 발언을 할 예정이다. 식구들의 분노를 부른 그의 발언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쏠린다.

사진에는 파란만장 로맨스의 주인공인 홍수현, 이창엽, 고윤의 모습이 담겨 있다. 먼저 김경하네 집 앞에 나타난 초췌한 모습의 현빈이 포착돼 휴대폰을 쥐고 아파트를 올려다보는 모습에서 그날 착잡한 심정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수척해진 모습의 김경하 역시 시선을 모은다.

‘부잣집 아들’ 제작진은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 최용(이창엽) 역시 경하의 파혼 소식을 전해 듣는다. ‘진심으로 경하의 행복을 빌어주겠다’며 뭉클한 이별 인사를 전했던 그가 과연 경하의 파혼 소식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