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코미디TV ‘잠시 휴- 이식당’ 방송 캡처
사진=코미디TV ‘잠시 휴- 이식당’ 방송 캡처


코미디TV ‘잠시 휴- 이식당’에서 이상민이 섬세한 맛 표현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잠시 휴- 이식당’에서 이상민은 제작진도 놀랄 표현력으로 음식을 묘사했다.

‘이 식당’은 신청자의 사연이 담긴 음식점을 방문해 이상민이 직접 맛을 보고, 당시 추억을 회상하는 코너다. 지난 방송에서는 일식집에서 식사를 하다 회사에 사표를 던지게 된 사연이 공개됐다. 이상민은 신청자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된 오마카세 전문점을 찾았다.

이곳에서 광어회, 도미회, 잿방어회 등을 맛 본 이상민은 탁월한 표현으로 보는 사람들조차 시식을 하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참치 대뱃살을 시식한 이상민은 ‘극강의 고소함에 짠맛을 더하면 고소함이 극이 된다’고 말하며 “대체 누가 바다에서 버터를 건져낸 거야. 기름진데 하나도 느끼하지 않은 이율배반적인 녀석”이라는 감칠맛 나는 표현을 이어갔다.

또 성게알 초밥을 먹으며 “혀 끝을 휘감는 달큰한 맛! 맛있는 음식 때문에 속마음을 많이 이야기 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맛 표현을 제외한 그의 애드리브는 통하지 않았다. 시메사바를 맛본 후 기분이 좋아진 이상민은 “천사를 찾아 사바~ 시메사바~”라며 ‘날개잃은 천사’의 노래를 개사해서 불렀으나 오히려 민망함을 초래했다. 제작진은 ‘그의 입은 역시 말보다 맛이다’라는 자막을 넣어 웃음을 안겼다.

‘잠시 휴-이 식당’은 매주 화요일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